IBS, 자기장으로 뇌기능 원격·정밀 제어하는 나노기술 개발

자기장과 유전공학 이용해 뇌신경 제어하는‘자기유전학 기술’개발

글자 크기 늘이기|글자 크기 줄이기|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퍼가기
"자기장과 유전공학 이용해 뇌신경 제어하는‘자기유전학 기술’ 개발"

자기장은 MRI와 같이 질병 진단에 매우 중요한 수단이나, 치료에는 사용이 되지 않고 있다. 즉, 자기장을 이용하면 MRI와 같이 생체 신호를 읽기나 검색은 가능하나, 쓰기나 교정 기능은 불가능한 상태이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장 노도영) 나노의학 연구단 천진우 단장(연세대 교수)과 이재현 연구위원(연세대 고등과학원 교수) 연구팀은 자기장을 이용해 뇌의 운동신경을 무선 및 원격으로 정밀 제어하는‘나노 자기유전학(nano-magneto-genetics) 기술’을 개발했다.

▲ 나노 자기유전학

연구진은 자기장에 감응하여 토크 힘(5pN(피코 뉴톤))을 발생하는 ‘나노나침반’을 개발하였다. 나노나침반의 토크 힘은 뇌세포의 피에조-1 (Piezo-1) 이온채널을 개방하여, 뇌신경 신호 전달이 가능하다. 

살아있는 동물(쥐)의 경우 나노나침반을 우뇌의 운동 신경 부위에 주입한 후 자기장을 가했을 때, 칼슘 이온이 세포 내로 유입되어 원하는 부위의 운동 능력을 촉진하였다. 이에 따라 쥐의 왼발 운동신경이 활성화되어 반시계 방향으로 운동하며, 운동능력이 약 5배 향상했다. 즉, 나노나침반이 자기수용체 (magneto-receptor, 磁氣受容體)로 작용하여, 뇌세포의 활성 제어가 가능함이 살아 움직이는 동물에서 증명된 것이다. 

▲ 나노 자기유전학을 적용한 뇌 운동 신경 활성화 실험 예

연구진이 개발한 자기유전학 장치는 MRI장비와 같은 크기(중심지름 70 cm)에서도 구동이 가능하며 사람의 뇌나 전신에 25mT(밀리 테슬라 밀리 테슬라(milli tesla): 밀리는 1/1000을 뜻하는 접두어. 테슬라는 자기장의 세기를 나타내는 단위)의 자기장을 전달할 수 있다. 자기장은 침투력이 높기 때문에 파킨슨병, 암과 같은 난치병 치료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천진우 단장은 “나노 자기유전학은 원하는 세포를 유전공학으로 선택해 무선(wireless)·원격(remote)으로 뇌 활성을 제어하는 연구 플랫폼이 될 것”이라며 “뇌의 작동 원리 규명과 질환 치료 등 뇌과학의 새로운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네이처 머티리얼스(Nature Materials)’에 1월 29일 01시(한국시간) 게재됐다.

※ 용어 설명

1. 자기유전학 (magneto-genetics): 힘에 반응하는 이온 채널을 유전자 전달을 통해 세포에 생성한 후, 자기장을 이용해세포의 활성을 조절하는 방법.
2. 피코뉴톤 (pico-newton): 피코(pico)는 10-12을 나타내는 접두어로서, 피코뉴톤은 1뉴톤 (1N)의 1조분의 1에 해당하는 힘이다.

글. 장서연 기자 | 자료제공= 기초과학연구원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기사제휴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더보기

이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퍼가기

브레인월드 로그인 트위터 로그인 페이스북 로그인 *원하시는 사이트에 로그인하셔서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 등록
댓글수 (0)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 317 아모제논현빌딩 7층   (주)브레인월드코리아

대표이사 이갑성   TEL : 02-2135-2369   FAX : 02-2016-3209   E-mail : chycho1206@gmail.com

사업자등록번호 : 211-87-95938   통신판매번호 : 강남-154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