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한 음식 냄새 맡지 못하면 치매 의심해야

후각 상실은 알츠하이머성 치매나 파킨슨 병 등 신경 퇴행성 질환 전주 증상일 수도

 

나이가 들면서 후각이 예전 같지 않고 부패한 음식 냄새 등을 맡지 못한다면 알츠하이머 등 두뇌 관련 질환이 없는지 점검해야 한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 연구팀은 후각 상실이 알츠하이머성 치매나 파킨슨병 등 신경 퇴행성 질환의 전조 증상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중증 근무력증이 후각 손상과 어떠한 연관성이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이번 실험을 진행했다. 중증 근무력증은 피로가 잦고 근육 약화 현상을 보이는데, 이에 따른 후각 손상이 알츠하이머 등에서 나타나는 증상과 유사하다는 것이다.


연구대상자는 나이와 성별이 같은 54명으로, 중증 근무력증을 앓는 사람 27명과 건강한 사람 27명으로 이루어졌다. 중증 근무력증과 증상이 비슷한 다발성 근육염 환자 11명도 따로 후각을 측정했다. 연구에 사용된 후각 측정 방식은 펜실베이니아 대학이 개발했다.


후각 테스트 결과, 중증 근무력증 환자들과 다발성 근육염 환자들은 정상인 그룹보다 후각 기능이 떨어졌다. 하지만 중증 근무력증 환자 중 스스로 후각 기능에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15%에 불과했다.


연구를 이끈 리처드 도티는 “후각은 뇌의 수많은 기능과 연결되어 있다”며 “후각을 이해하면 두뇌가 가진 다양한 기능뿐 아니라 알츠하이머 등 두뇌에서 비롯되는 질환을 규명하는 열쇠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연구팀에서도 이번 연구로 중증 근무력증이 신경계뿐 아니라 두뇌 문제와도 연결된다는 것이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저널인 ‘플로스 원(PLoS One)'에 실렸으며, 현지시각 21일 메디컬뉴스투데이가 보도했다.


글. 김효정 기자 manacula@brainworld.com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