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들면 뇌도 늙을까?…인지능력 저하 막는 '뇌 속 성장인자' 발견


# 김모 할머니는 나이가 들어도 기억력 하나만큼은 여전히 젊은이들 못지않다. 어린 시절 친구들의 이름은 물론 가족들의 전화번호도 다 기억한다. 늙으면 뇌도 늙어 인지력이 떨어진다는 말이 무색할 정도다.

최근 뇌의 성인인자가 노년층의 인지능력 저하속도를 늦추는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러쉬대학 연구팀은 지난 27일 '뇌유래신경성장인자(BDNF, Brain Derived Neurotrophic Factor)'가 기억력과 사고능력 등 인지기능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고 '신경학(Neurology)' 온라인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평균 연령 81세 535명을 대상으로 사망 전 인지기능 테스트 성적과 사후 부검을 통해 뇌 속 BDNF 수치를 측정해 비교했다. 그 결과 BDNF 수치 상위 10% 그룹이 하위 10% 그룹보다 인지능 저하 속도가 50%가량 느린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뇌 조직 검사를 통해 알츠하이머 환자의 뇌세포에 나타나는 베타 아밀로이드와 타우 단백질에 BDNF 수치가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도 분석했다. 이 두 단백질이 가장 많은 그룹에서 BDNF 수치가 높은 사람이 낮은 사람보다 인지기능 저하 속도가 40% 느린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팀은 "BDNF 유전자 발현으로 인한 단백질이 더 높을수록 뇌 기능이 더 오래 유지된다. 알츠하이머 질환 뇌에서 생성되는 플라크와 신경엉킴의 해로운 영향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글. 이효선 기자 sunnim0304@gmail.com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