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파킨슨병 치료제 미 FDA 임상시험 승인

우수한 뇌신경 보호효능으로 파킨슨병의 증상 개선 및 치료 효과 기대

2011년 01월 17일 (월) 12:12
조회수9285
인쇄 링크복사 작게 크게
복사되었습니다.

SK 라이프사이언스 사업부문이 독자 개발한 파킨슨병 치료제 신약 YKP10461이 미국 식품의약국(FDA:Food and Drug Administration)의 임상시험을 승인받았다. 이는 SK가 지난 1996년 국내 최초로 미국 FDA로부터 임상시험을 승인받은 이후 열두번째로 얻은 임상시험 승인이다.

SK가 최근 개발한 YKP10461은 퇴행성 질환 중 하나인 파킨슨 질병의 증상 개선뿐 아니라 질병의 진행 억제 및 치료까지도 기대할 수 있는 우수한 효능의 신약으로 기대되고 있다. 파킨슨 병은 진전(떨림), 강직(근육 강직), 서동(천천히 움직임), 불안정한 자세, 보행 장애 등의 증상을 특징으로 하는 퇴행성 뇌신경계 질환으로, 뇌의 흑색질(substantia nigra) 부위의 신경세포 사멸로 인한 도파민 결핍이 주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SK는 지난 2006년부터 일시적 증상개선 효능만을 보유하고 있는 기존의 파킨슨병 치료제들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한 연구를 시작해 경구투여용(먹는약) 신약 후보물질 YKP10461을 개발했다. YKP10461은 뇌신경세포의 사멸을 억제하고 뇌에서 도파민 농도를 유지하는 탁월한 효능을 원숭이를 포함한 다양한 동물 모델에서 확인했고, 안전성 측면에서도 우수해 장기간 투여가 필요한 퇴행성 뇌 질환 치료제로서 적합한 약물로 기대되고 있다.

SK는 파킨슨병의 근본적인 치료가 기대되는 YKP10461이 상품으로 출시되면 파킨슨병치료제 시장에서는 물론 퇴행성 뇌 질환 치료제 시장으로 급속히 확대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세계 파킨슨병치료제 시장규모는 2008년 기준 21억 달러이며 2018년 3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 국내에는 약 7만명 정도의 파킨슨병 환자가 있다.

글. 브레인 편집부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뉴스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