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해' 매일 말하면 암과 노화 방지에 효과

브레인뉴스

2011년 01월 26일 (수) 16:27
조회수20460
인쇄 링크복사 작게 크게
복사되었습니다.

부부사이에 주고 받는 '고맙다, 사랑한다, 미안하다'는 표현이 암 예방 및 노화 방지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다.

연세대 사회복지학과 김재엽교수는 '사회복지연구를 위한 아시아 태평양 컨퍼런스'에서 "노인 남성 30명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배우자에게 매일 이런 표현을 한 그룹(10명)의 혈액내 산화성 스트레스 지표가 50% 감소하고 항산화 능력 지표는 30% 늘었다"고 밝혔다.

체내 산화성 스트레스가 줄면 암과 고혈압, 당뇨, 파킨슨병 등의 발생 확률이 낮아지고 노화 속도도 느려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실험 참가자 30명 중 10명은 사랑합니다, 고맙습니다, 미안합니다라는 표현을 자주 하도록 하는 TSL프로그램을, 10명은 일반 교양프로그램을, 10명은 아무런 실험도 하지 않고 7주 후 혈액 성분을 분석하였다.

그 결과 TSL프로그램(Thank you, Sorry, Love)에 참여한 그룹의 우울 증상이 개선되고 스트레스 대처 능력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 브레인 편집부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