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기에는 반복학습이 최고, 연구결과 나와

뇌에 기억되는 정보, 일정 패턴대로 반응 사실이 밝혀져

2011년 01월 27일 (목) 17:00
조회수13991
인쇄 링크복사 작게 크게
복사되었습니다.

반복학습을 통하여 뇌에 기억되는 정보는 일정한 패턴대로 반응한다는 사실이 밝혀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연구는 기억의 신경회로가 존재할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다.

미국 텍사스 오스틴대학 폴드랙 교수팀은 24명의 실험대상자를 상대로  낯선인물 120명의 사진을 네차례에 걸쳐 띄엄띄엄 보여주었다. 실험이 진행되는 동안 기능성자기공명장치(fMRI)를 통해 대상자들의 뇌부위 중 시각인식과 기억에 관련되는 20개의 부위를 집중촬영하였다.

실험은 한시간 뒤 앞서 보여준 사진 120장을 다시 보여주고 기억여부를 체크하여 각자가 기억하는 사진을 골라내는 방법으로 진행이 되었는데, 그 결과 놀라운 결과가 나타났다. 실험대상자들의 뇌는 사진 속 인물이 누구인가에 관계없이 9개의 특정부위가 일정하게 활성되었던 것.

연구진은 사진 뿐 아니라 단어를 사용하여 실험을 하였고, 그 결과도 마찬가지 였다. 실험대상자들이 기억하는 단어들은 매번 15개의 뇌 부위를 일정하게 활성화 시킨 것이다. 실험대상자들이 기억하지 못하는 사진과 단어에는 뇌가 부위가 활성화되지 않았다.

연구진은 "기억의 신경회로만 자극할 수 있다면 같은 자리에 앉아서 반복학습을 하는 것이 효과적" 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과학저널 '사이언스'에 발표되었으며 지금까지의 인지과학의 정설인 같은 정보를 여러장소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접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결과와 배치되어 주목을 받고 있다.

글. 브레인 편집부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