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열진통제 많이 먹으면 뇌 손상돼

화제의 연구결과

2011년 11월 24일 (목) 16:25
조회수11937
인쇄 링크복사 작게 크게
복사되었습니다.

해열진통제로 널리 사용되는 파라세타몰(아세트아미노펜)을 일일복용치보다 많은 양을 먹는 것이 오래되면 될수록 뇌에 치명적인 손상이 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다.

스코틀랜드 에든버러대학 연구팀이 지난 16년동안 파라세타몰 때문에 간 손상을 입은 환자 663명의 의료 기록을 조사 하자 161건이 꾸준한 과다복용으로 인한 손상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정해진 용량보다 조금만 더 많이 복용했을지라도 뇌 손상뿐 아니라 간, 신장투석 등 치명적인 결과로 이어졌다며 짧은 기간이라도 규칙적으로 과다복용할 경우 위험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한꺼번에 많은 양을 복용하는 것보다 장기간에 걸쳐 정해진 양 이상을 먹는 것이 지속되는 것이 더 위험하다며 혈액 검사에서도 초기에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의사들도 알아채기 쉽지 않다고 전했다.

또한 "통증을 완화하기 위해 약을 복용한 사람들은 자신들이 과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고 있고 과용에 따른 증상이나 간 손상 등도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심각성을 지적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23일, 영국 임상약학저널에 발표되었다.

글.김효정 manacula@brainworld.com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