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추 항암효과, 겉잎과 속잎 중 어느 쪽이 더 높을까

배추 속잎이 겉잎보다 항암효과 성분 함유량 5배 많아

항암효과가 높은 것으로 알려진 배추의 시니그린 성분이 겉잎보다는 속잎에 많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12일 경기도농업기술원(원장 임재욱)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배추는 겉잎과 속잎에 따라 시니그린 함량이 달랐다.  겉잎의 시니그린 함량이 49mg인데 비해 속잎의 함량은 137.3mg으로 나타나 속잎이 겉잎보다 5배 가량 함량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니그린은 배추의 특유의 향과 매운 맛을 내는 성분.  시니그린 성분을 함유하는 식품을 규칙적으로 섭취하면 결장암을 예방할 수 있다고 알려졌다.  이밖에도 시니그린이 분해되면서 발생하는 글루코시놀레이트라는 효소는 방광암, 유방암, 대장암 등을 예방하는 강력한 항암물질이다.

    
▲ 자료=경기도 농업기술원

 

농업기술원은 잎사귀 부위별로 시니그린 함량을 조사한 결과 잎줄기보다는 잎가장자리가 높았고, 엽신의 상단 부위 41.9mg보다는 엽신 하단부 60.7mg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녹색이 짙은 겉엽보다 노란부위, 즉 속잎 부위에서 시니그린 함량이 높게 나타났다"라며 "보통 보쌈용 배추로 속이 노란 것을 선호하고 있는데, 시니그린 함량으로만 본다면 보쌈용 배추 소비행태는 바람직하다"라고 설명했다.

경기도 농업기술원은 지난해부터 100여종의 기능성 쌈채소 유전자원을 수집한 후 외형적인 생육특성 이외에 쌈 채소 종류마다 특유의 기능성물질을 분석하고 있다.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