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시, '뇌교육의 날' 지정

유엔본부서 뇌교육 세미나 개최

브레인 14호
2010년 12월 22일 (수) 10:29
조회수12687
인쇄 링크복사 작게 크게
복사되었습니다.

전 세계적인 경제 불황으로 인해 사회적인 분위기가 침체된 가운데, 새해를 맞이한 국민들에게 기쁨과 희망을 주는 소식이 미국 뉴욕시에서 발신되었다. 세계 최대 도시인 뉴욕시 마이클 불룸버그 시장이 2009년 1월 8일을 ‘뇌교육의 날(Brain Education Day)"로 선언하였다.

욕시 미셀 블룸버그(Michael R. Bloomberg) 시장은는 이승헌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 총장의 뇌교육 연구 및 보급이 교육현장의 문제해결에 기여하고, 뉴욕 시민들의 건강과 행복을 증진시키는데 기여한 공로를 기리면서 이 날을 "뇌교육 데이"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지난 1월 8일 UN본부에 열린 "인류 정신건강을 위한 뇌교육의 역할" 세미나는 유엔경제사회국(DESA), 유엔정신건강 NGO위원회, 한국뇌과학연구원, 국제뇌교육협회(IBREA)가 공동 주최하며, 유엔경제사회이사회(ECOSOC: United Nations Economic and Social Council)의 2009년 주제인 "세계 공중 건강을 위한 국제적으로 합의된 목표와 책임의 실행(Implementing the internationally agreed goals and commitments in regard to global public health)”을 위한 첫 문을 여는 학술행사이다.

현재 뉴욕시에는 초중고 교사 400명 이상이 뇌교육 교사과정을 이수했고, 60개 이상의 학교에 뇌교육이 도입되어 학생들의 인성 개발과 학습능력 및 창의력 증진에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

또한 로널드 맥도날드 하우스, 카톨릭 봉사단체, 학대받는 여성과 어린이를 위한 단체와 같은 커뮤니티 센터에서 뇌운영관리사(Brain Management Consultant, 국제 뇌교육 전문강사)들이 무료로 뇌교육 클래스를 진행하는 등 사회복리증진에서도 뇌교육이 크게 기여하고 있다. 한국에서 시작된 뇌교육은 세계 교육계에 대안 패러다임으로서, 인류의 건강과 행복 증진을 위한 뇌활용 건강행복운동으로 유엔을 중심으로 2009년을 힘차게 열어가고 있다.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