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력이 떨어지기 시작하는 시기, 50대가 기점

대부분의 사람이 50대부터 사물이나 사람 이륵 기억하기 어려워져

사람은 언제부터 기억력이 떨어지기 시작할까? 바로 50세가 그 기점이라는 연구 결과가 벨기에에서 발표되었다.

벨기에 리에주 대학 연구팀은 사람들 대부분이 50대부터 기억력이 감퇴해 사물이나 사람의 이름을 기억하기 어려워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20~90세 성인들에게 물건이 찍힌 사진을 보여주고 그 이름이 무엇인지 말하는 실험을 했다. 실험 결과, 50대는 물건 이름을 정확하게 말하기까지 20~30대보다 평균 0.5초 더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60~70대 노년층은 정확한 이름을 말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았다.

“평소 자주 보는 사람이나 사물 이름을 기억하지 못하는 것은 노화의 증거”라며 연구를 이끈 클레멘스 버해겐 연구원은 말했다. 이어 “왜 50대부터 기억력 감퇴가 시작되는지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으나 다른 신체적 요인이 변했거나 언어능력이 퇴화해 나타나는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신경심리학회 저널(Journal of the International Neuropsychological Society)’에 실렸으며 현지시각 6일 마이헬스뉴스데일리에 보도되었다.

글. 김효정 기자 manacula@brainworld.com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