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에서 깨자마자 스마트폰 확인…중독 갈수록 심각

응답자 77.4%, 특별한 이유 없어도 스마트폰을 자주 확인한다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스마트폰 의존도가 심해진 것으로 드러났다.

5일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작년 11월 17~26일 만 12∼59세의 스마트폰 이용자 4천 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이용 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77.4%가 ‘특별한 이유가 없어도 스마트폰을 자주 확인한다’고 응답해 전년 같은 기간의 67.4%보다 비율이 높아졌다.

스마트폰이 없거나 찾지 못해서 불안감을 느끼는 비율도 2011년 같은 기간의 34.2%보다 1.0%포인트 높아진 35.2%로 조사됐다.

스마트폰을 확인하는 횟수와는 별도로 자기 전이나 잠에서 깨자마자 스마트폰을 확인하고 이용하는 사람의 비율도 53.9%에 달했다.

이 밖에도 응답자 3명 중 1명꼴인 35.2%는 친구나 가족과 있을 때에도 스마트폰만 계속 이용한 적이 있다고 밝혀 전체적으로 스마트폰에 대한 의존이 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자주 이용하는 서비스는 인터넷이었다.

응답자의 95.4%가 조사시점 기준으로 1개월 이내에 스마트폰을 통해 인터넷에 접속했다고 응답해 1년 전의 94.1%보다 1.3%포인트 늘어났다.

인터넷 사용 경험자 중 78.4%는 '하루에도 여러 번' 이라고 응답해 전년 동기(69.7%)보다 크게 늘었다. 인터넷에 접속하는 사람들의 과반인 53.1%는 포털의 모바일 버전인 모바일 웹 사이트였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을 내려받아 사용하는 비율도 높아졌다. 응답자의 79.3%가 조사시점 기준으로 1개월 이내에 모바일 앱을 내려받았다고 말해 전년 동기(77.4%) 보다 많았다.

1개월 이내 앱을 설치한 사람 중 53.5%는 1주일 안으로 앱을 내려받은 경험이 있었다. 앱 이용자 5명 중 1명인 21.3%는 하루에 1번 이상 앱을 내려받는다고 응답해 전년 같은 기간의 16.3%보다 늘어났다. 이들이 한 주 동안 내려받는 앱의 개수는 평균 13.1개로, 작년의 6개에서 두 배로 늘었다. 스마트폰에 설치된 앱의 개수도 1인당 평균 46.1개에 이르렀다.

앱은 게임·오락이나 대화의 도구로 가장 많이 활용됐다. 이용자의 79.7%가 게임과 오락을 위해 앱을 내려받는다고 응답했다. 그 뒤를 음악(32.4%), 유틸리티(30.8%), 대화(30.5%), 지도·네비게이션(30.3%)을 위한 설치가 이었다.

모바일 앱을 가장 많이 내려받은 연령대는 10대와 20대로 각각 전체의 87.5%와 86.5%를 차지했다. 이는 연령대별 설치횟수의 평균 79.3%를 웃돌았다.

글. 윤관동 기자 kaebin@lycos.co.kr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