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치매 예측 뇌지도' 구축 사업 본격화

서울대·조선대·삼성서울병원 공동 신규과제 선정…2017년 대국민 치매 예측 서비스

치매 정복을 위한 정부의 뇌 지도 구축사업이 본격화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서울·조선대, 삼성서울병원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치매 예측을 위한 뇌지도 구축 및 치매 조기진단 방법 확립 사업'을 신규과제로 정하고, 2017년부터 대국민 '알츠하이머성 치매 조기진단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 6월 생명공학종합정책심의회에서 확정된 '제2차 뇌연구촉진 2단계 기본계획' 후속조치이다.

'치매 뇌지도 구축' 등 치매조기진단 사업은 뇌영상장비(MRI 및 PET)를 활용하여 ‘한국인 표준 치매 예측 뇌지도를 구축(60대-80대)’하고, 체액(혈액 및 유전체) 기반 치매 조기진단 바이오마커를 발굴하는 사업이다.

올해부터 관련 연구가 착수됐으며, 앞으로 5년간 약 250~300억원의 투자가 이뤄질 예정이다.

그동안 치매관리는 치매치료보호, 가족지원 등에 초점이 맞추어져, 치매 원인 규명, 치료제 개발 등의 연구는 일부에서 이루어졌다. 그러나 최근 치매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알츠하이머성 치매의 경우 치매 전단계에서 조기진단 방법을 확립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근 4년간 노인인구 증가율은 17.4%로 65세 이상 치매노인 증가율은 26.8%에 비해 매우 높다. 지난해 우리나라 치매 환자는 53여 명으로 이중 65세 이상 인구가 9.1%를 차지한다.

이동영 서울대 박사팀은 치매 조기진단 및 예측 융합기술 기반의 의료서비스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이다. 연구팀은 우리나라 노인의 표준 뇌지도와 알츠하이머성 치매 특이 뇌지도를 구축하고, 다양한 생물학적 지표와 분석기술을 기반으로 한 융합적 알츠하이머성 치매 조기진단 및 예측 기술을 개발한다.

이번 연구가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2017년부터는 치매 예측 조기진단 서비스를 온라인 등을 통해 시범 실시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또 정상인도 자신의 혈액, 유전체, 뇌영상을 종합 분석한 후, 치매 발병 가능성을 조기에 알 수 있어 알츠하이머성 치매의 발병이나 진행을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치료방법 개발의 가능성이 높아진다. 아울러 맞춤형 치매 예측 및 조기진단이 가능해 국민 삶의 질 향상은 물론 국가적·사회적 비용을 크게 경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미래부는 “뇌연구 분야는 인류가 극복해야 할 과학기술의 마지막 영역이며, 사회적 비용 감소와 건강한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매우 중요한 분야로 새로운 미래시장 창출이 가능하기 때문에 핵심 원천기술의 선점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글. 전은애 기자 hspmaker@gmail.com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