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천절, 우리 민족의 자랑스러운 문화이자 후손에게 물려줄 위대한 유산

성배경 서울국학원장, 단기 4347년 개천절 기념 ‘하늘이 열린 날! 인성의 꽃이 피었습니다!’ 대회사

2014년 10월 03일 (금) 16:12
조회수6580
인쇄 링크복사 작게 크게
복사되었습니다.

▲ 성배경 서울국학원장이 10월 3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단기 4347년 개천절 기념 “하늘이 열린 날! 인성의 꽃이 피었습니다!” 축제에서 대회사를 하고 있다.

“개천절은 우리 민족의 자랑스러운 문화이자 후손에게 물려줄 위대한 유산입니다. 단기 4347년 개천절을 맞아 환한 얼굴로 하늘이 열린 날을 축하하며 새로운 한민족의 탄생을 통해 평화로운 지구촌 시대를 만들어 나가야겠습니다.”

성배경 서울국학원장은 10월 3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단기 4347년 개천절 기념 ‘하늘이 열린 날! 인성의 꽃이 피었습니다!’ 축제에서 대회사를 했다.

성 원장은 “하늘이 열린 날인 개천절과 하늘에 제를 올리는 제천문화는 한민족의 긍지요 자존심”이라며 “국학원은 이처럼 자랑스러운 문화와 정신에 대한 관심과 자긍심을 일깨우고 홍익인간 정신을 후손에게 물려줄 개천문화를 정착시켜 나가겠다. 이 자리에 함께 해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사단법인 국학원(원장대행 장영주)과 인성회복국민운동본부(총재 이수성)가 개최한 단기 4347년 개천절 기념 축제는 서울 외에도 경기, 대전, 광주, 부산, 제주 등 16개 광역시도에서 열렸다.

아래는 성배경 서울국학원장의 대회사 전문.

 

개천절 대회사

오늘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광화문에서 단기 4347년 개천절 문화 대축제 행사를 거행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합니다. 아울러 이 행사에 참여해 주신 많은 내외귀빈 및 시민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한민족은 홍익인간 이화세계라는 꿈을 갖고 나라를 건국하였습니다. 이 꿈은 한민족만의 발전과 번영을 위한 것이 아니고 이웃 나라는 물론 전 세계 인류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원대한 이상인 것입니다.

그러나 지난 2천여 년 동안 우리는 이 위대한 정신을 잃어버리고 방황하였고 그 결과 강대국에 의해 우리의 문화와 역사는 피폐화되고 한때 주권을 빼앗기는 비운을 겪기도 했습니다.

우리는 아직도 '분단'이라는 역사적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중국과 일본의 역사왜곡 등으로 한민족의 정체성이 흔들리는 사태가 연이어 일어나고 있습니다.

오늘 우리는 위대한 한민족의 건국이념을 되새기고 민족의 염원을 우리 모두가 하나 되어 이룩하자는 의지를 결집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진정으로 하나 되고자 하는 한민족 후예들의 간절한 의지와 정성은 하늘을 감동시키기에 충분하다 할 것이며 광화문에서 하나 된 한민족의 후예들은 하늘에 이 민족의 염원을 담아 간절하게 고할 것입니다.

오늘 우리는 서울시민들과 하나 되는 축제의 한마당을 펼치며, 우리 민족 고유의 정신인 홍익인간 이화세계의 정신을 시민들에게 전하고자 합니다. 지금 우리는 개천절의 참 의미를 점점 잃어가고 있는 실정입니다. 개천절과 제천문화는 한민족의 긍지요 자존심입니다.

외래의 문화에 떠밀려 한민족의 정체성을 잊어가는 요즈음, 사단법인 국학원과 인성회복국민운동본부가 개최하는 개천문화대축제는 우리 민족의 자랑스러운 문화와 우리 정신에 대한 관심과 자긍심을 일깨울 것이며, 홍익이화의 교육정신을 되새기게 하고 후손에게 물려줄 개천문화를 정착시켜 새로운 한민족의 탄생을 통해 평화로운 지구촌 시대를 만들어 나가야겠습니다.

다시 한 번 대한민국의 4347번째 생일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끝으로 이 행사에 참석해주신 모든 분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단기 4347년 10월 3일
단기 4347년 개천절문화대축제 조직위원장 성배경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