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천절, 대통령이 무관심한 유일한 국경일…민족의 생일 제대로 축하해야!

인성회복국민운동본부 김창화 사무총장, 단기 4347년 개천절 기념 서울 행사 기념사 전해

2014년 10월 03일 (금) 16:16
조회수8166
인쇄 링크복사 작게 크게
복사되었습니다.

▲ 인성회복국민운동본부 김창환 사무총장이 10월 3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단기 4347년 개천절 기념 “하늘이 열린 날! 인성의 꽃이 피었습니다!” 축제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인성회복국민운동본부 김창환 사무총장이 10월 3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단기 4347년 개천절 기념 ‘하늘이 열린 날! 인성의 꽃이 피었습니다!’ 축제에서 기념사를 했다.

김 사무총장은 기념사를 통해 "개천절은 5대 국경일(개천절 삼일절 광복절 제헌절 한글날) 중 유일하게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고 국무총리 경축사만 행해지는 날로 국가유공자 포상도, 보신각종 타종도 없는 형식적인 행사로 전락했다"며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바로 세우고 자긍심을 되찾아 국민이 행복한 대한민국으로 나가기 위해서는 구심점이 되는 나라의 생일인 개천절이 제대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단법인 국학원(원장대행 장영주)과 인성회복국민운동본부(총재 이수성)가 개최한 단기 4347년 개천절 기념 축제는 서울 외에도 경기, 대전, 광주, 부산, 제주 등 16개 광역시도에서 열렸다.

아래는 인성회복국민운동본부 김창환 사무총장의 기념사 전문.


개천절 기념사

안녕하십니까?
단기 4347년 개천절을 맞이하였습니다.

개천은 하늘과 땅과 사람이 하나가 되는 날입니다. 사람 안에 하늘과 땅이 하나로 녹아들어 있음을 깨닫는 날입니다. 사람의 마음이 열리는 것, 진정한 본성을 회복하는 것, 이것이 진정한 개천입니다.

그래서 개천절은 우리나라의 생일이자 우리 민족의 반만년 역사를 상징하는 국경일입니다. '널리 두루 세상을 이롭게 하라'는 인간완성의 건국철학인 홍익인간 정신을 선포한 정신적 뿌리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온 국민이 함께 자랑스럽게 이어갈 최고의 국경일임에도 불구하고 현재 개천절은 5대 국경일 중 유일하게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고 국무총리 경축으로 치러지고 있습니다. 또한 국경일에 마땅히 있어야 할 국가유공자 포상도 없고, 1993년 이래 보신각종 타종마저 하지 않는 형식적인 행사로 전락했습니다.

자신의 근원과 뿌리에 대한 자부심이 없는 민족은 민족의 미래에 대한 청사진을 그릴 수 없습니다.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바로 세우고 자긍심을 되찾아 국민이 행복한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구심점이 되는 나라의 생일인 개천절이 제대로 서야 합니다.

현재 물질 만능의 인간성 상실 시대를 극복하고 모두가 행복한 건전한 사회적 기반을 바로 세우는데 홍익의 가치는 더욱더 중요할 수밖에 없습니다.

국학원은 개천절을 국민 화합의 마당으로 복원하고 사람을 하늘처럼 존중하는 홍익정신을 통해 대한민국 인성의 꽃을 피우기 위한 축제의 장을 마련하고자 합니다.

모두가 하나로 어우러지는 홍익인간 인성회복 축제를 빛내주시기 위해 참석해 주신 내외귀빈 여러분과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단기 4347년 10월 3일
인성회복국민운동본부 사무총장 김창환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