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예방, 전 세대가 숙지하고 관리해야

서울 강동구치매지원센터, 지역사회 치매예상세미나 성료

2016년 06월 01일 (수) 16:41
조회수4674
인쇄 링크복사 작게 크게
복사되었습니다.

 고령화로 치매환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치매 발병 연령이 점점 낮아지는 추세다.  이에 치매 예방의 필요성을 알리고자 서울 강동구치매지원센터(센터장 송홍기)는 5월 30일(화) 오후 주민, 전문가, 요양보호사, 사회복지사, 간호사, 작업치료사 등 관계자 80여명을 대상으로 지역사회 치매예방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주제는 '치매! 예방이 희망이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지역사회 중심의 치매예방 및 관리를 위해서 독일의 치매관리 서비스 현황이 소개됐다. 또 한국과  일본의 사례를 중심으로 일상생활에서 치매예방 실천을 통한 치매 발생 위험 요인 사전관리와 치매예방수칙, 세대별 치매예방 액션 플랜을 발표했다. 이어  강동구의 예방사례가 소개됐다. 

 이 세미나에서 치매는 노인성 질환으로만 볼 것이 아니라 전 세대에 걸쳐 치매예방을 위한 수칙을 숙지하고 관리하여야 한다는 점을 일깨웠다. 

 강동구치매지원센터는 강동구에 거주하는 만 60세 이상 어르신들에게 무료로 치매 검진을 시행한다. 또 인지건강센터 운영, 등급외 경증 치매 어르신 기억키움학교 운영 등 치매의 총체적인 관리뿐 아니라 치매예방학교를 운영하여 청소년기, 중장년기, 노년기의 전 세대에 맞는 예방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밖에 치매와 관련하여 의문 사항이나, 도움 요청,  치매예방 프로그램, 인지재활 프로그램 등에 관한  문의는 강동구치매지원센터(02-489-1130)로 하면 된다.

 

글. 정유철 기자 npns@naver.com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