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가려움, 면역력을 강화하라!

피부질환에 좋은 운동법

2016년 11월 29일 (화) 14:50
조회수23009
인쇄 링크복사 작게 크게
복사되었습니다.

최근 건조한 겨울 날씨가 이어지면서 피부 간지러움을 호소하는 시민들이 늘고 있다.

우리 몸은 건조한 날씨와 낮은 기온으로 땀의 분비가 줄어들면 피부 수분량이 감소한다. 보통 10% 이하로 떨어지면 ‘피부 건조증(皮膚乾燥症)’이 생긴 것이다. 증상은 종아리, 허벅지 등 다리부위와 팔에 먼저 나타나기 시작해 점점 옆구리, 마찰이 심한 부위, 허리주위 등 온몸으로 퍼진다. 심해지면 미세한 각질이 일어나게 되고 나중에는 표피에 균열이 생기게 되어 가렵고 따가운 증상을 느끼게 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2010년부터 2014년까지 피부건조증 진료 인원은 연중 10월부터 급격히 증가해 12월에 정점을 찍은 뒤 봄부터 차츰 감소했다. 12월 평균 진료 인원은 34,506명으로 9월보다 2.5배 이상 많았다.

겨울철 피부 관리를 위해서 실내 온도는 18~21도가 적당하고, 40~60%의 습도를 유지해 주는 것이 좋다. 샤워는 건조한 피부에 수분을 공급해주기도 하지만, 뜨거운 물에 장시간 계속되면 오히려 피부를 건조하게 한다. 겨울철 샤워는 최대한 짧게 한다. 샤워 후에는 물기를 닦은 후 5분 이내에 보습제를 발라주는 것이 좋다.

하지만 가려움은 체내 면역력과 관련이 깊다. 장 점막이 약해지면 그 틈을 타고 독소가 혈액을 통해 유입되어 증상을 더욱 악화시키는 것이다. 따라서 피부질환을 치유하기 위해서는 인체 내 면역력을 높이고 장 점막을 튼튼하게 할 필요가 있다. 겨울철 건강한 피부를 위한 운동법을 알아본다.

1. 대장의 쌓인 노폐물을 배출시키는 붕어운동

숙변이 장에 쌓이면 독소가 온몸을 돌면서 노화를 촉진한다. 기미나 주근깨, 알레르기가 생기는 등 피부 문제를 일으킨다. 붕어운동은 장을 자극하여 변비 해소에 도움을 준다.

▲ 붕어운동

① 목 뒤로 두 손을 깍지 끼고 두 발을 모아 붙여 눕는다.
② 허리를 중심으로 상체와 하체를 좌우로 움직여 준다.
③ 좌우로 움직일 때 양 발목이 벌어지지 않도록 꼭 붙여 준다.

2. 전신의 혈액순환을 돕는 모관운동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하면 피가 탁해지기 때문에 손끝, 발끝까지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주는 것만으로 독소제거 효과를 얻을 수 있다.

▲ 모관운동

① 뒤로 누워 팔과 다리를 들고 힘을 뺀 상태에서 흔들어 준다.
② 1분 동안 흔들어 주고 쉬었다가 다시 하기를 5회 정도 반복한다.
③ 몸 상태를 고려해 점점 시간을 늘려가며 하루 10분 이상씩 할 때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3. 면역력에 좋은 배꼽힐링

배꼽힐링은 배꼽을 중심으로 외부에서 자극하여 장을 풀어주는 건강법이다. 소장의 자극을 통해 온몸의 혈액순환을 좋아지게 한다. 복부온도 상승으로 우리 몸의 면역력을 키워준다. 노폐물 배출로 피부가 좋아진다.

▲ 배꼽힐링

① 배꼽힐링기인 힐링라이프로 배꼽을 누른다. 힐링라이프가 없을 때는 양 손끝으로 누른다.
② 어깨에 힘을 빼고, 말을 타듯이 경쾌 하게 리듬을 타며 배꼽을 펌핑한다.
③ 배꼽을 누를 때 입이나 코로 숨을 훅훅 내쉰다. 내쉬는 숨에 집중하면 이완 효과가 커진다.
④ 한 번에 100〜300번 정도 한다. 시간으로는 1〜3분. 한 번에 많이 하는 것보다 짧게 자주 하는 것이 좋다.

한편 면역력에 회복에 좋은 건강법은 힐링명상 체인지TV(www.changetv.kr)을 통해 배울 수가 있다.

글. 윤한주 기자 ykd0909@naver.com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