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로완, 디지털 치매예방ㆍ관리 콘텐츠 사업 MOU

LG전자 ‘원퀵’ 디바이스 통해 사업화 검증 후 LG유플러스 모바일∙홈 고객 대상 서비스 확대 적용 검토 예정

▲ 이미지 출처=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지난 24일 LG전자, 뇌질환 디지털 치료 전문기업 ㈜로완과 디지털 치매 예방∙관리 솔루션 개발 및 관련 헬스케어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초고령화 시대가 도래하며 치매에 대한 예방과 관리의 중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시니어 케어 관련 사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업무협약을 체결한 (주)로완은 인하대학교 최성혜 교수팀을 중심으로 여러 의료 전문팀과 협력하여 디지털 종합 치매예방 프로그램 ‘슈퍼브레인’을 개발했다.

혈관위험 인자관리, 인지학습, 운동, 영양교육, 동기강화 등 다섯가지 영역에서의 다중인지 중재 효과를 국내 최초로 입증하고, 현재 50여개의 치매안심센터, 복지관 및 병의원에 서비스 중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3사는 비대면, 초고령화 사회에 맞춰 경도인지장애 및 초기 치매 환자를 대상으로 치매 예방 및 관리를 위한 디지털 콘텐츠 및 솔루션 사업 협력을 추진키로 했다.

주요 추진 과제로는 ▲슈퍼브레인 기반의 디지털 치매 예방∙관리 솔루션 개발 및 공급 ▲B2G∙B2B∙B2C 등 각 시장에 적합한 편의 디바이스 발굴 ▲고객 라이프로그(Lifelog, 헬스) 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 고도화 ▲방송∙통신 데이터 연계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개발이며, 추후 구체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우선적으로 LG전자가 최근 출시한 다목적 스크린 ‘원퀵(One:Quick)’ 디바이스에 슈퍼브레인 기반의 치매 예방 및 관리 솔루션을 탑재하고, 서울에 위치한 치매안심센터와 데이케어센터를 대상으로 사업화 검증에 나선다. 향후 LG유플러스는 자사 모바일∙홈 서비스 고객을 대상으로 치매예방관리 서비스를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로완 한승현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LG전자의 글로벌 마케팅 및 LG유플러스의 다양한 채널을 통해 더 넓고 다양한 장소에서 로완의 디지털 치료 콘텐츠가 활용될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크다” 고 말했으며, LG전자 ID사업부장 백기문 전무는 “다양한 비즈니스 현장뿐 아니라 고객 일상의 효율까지 높여주는 원퀵 솔루션을 앞세워 시니어를 비롯한 다양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 CSO 박종욱 전무는 “LG유플러스의 정보통신기술력 및 가입자 기반으로 디지털 시니어 케어 분야, 특히 치매에 대한 우려로 걱정이 많으신 시니어를 대상으로 고객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글. 김선희 기자 sopinera@brainworld.com
사진 및 자료출처 = LG유플러스(www.uplus.co.kr)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