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셀럽] 아프리카에는 자폐가 없다

자폐아가 맨발 걷기를 한 후 생긴 놀라운 변화


사회적 이슈를 뇌로 풀어보는 브레인셀럽
16자폐 스펙트럼과 뇌' 2부에서는  아프리카에는 자폐가 없다를 주제로 자폐아를 위한 통합교육과 맨발걷기에 대해 이야기한다.

전문가 셀럽으로는 30
여 년간 통합교육을 연구해온 대구교육대학교 특수통합교육과 교수이자 맨발학교 교장인 권택환 교수를 초청해, 브레인셀럽 장래혁 MC(글로벌사이버대학교 뇌교육학과 학과장)과 함께 토크를 진행한다.

 


아프리카에는 정말 자폐가 없을까
? 권 교수는 아프리카에 자폐가 없다는 말은 맨발로 뛰어 노는 자연친화적 환경은 자폐증세 완화에 상당히 도움이 된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했다.
 

▲ 수영선수 김진호씨와 어머니 유현경씨


아프리카에는 자폐가 없다는 말은 자폐를 가진
수영선수 김진호씨의 어머니가 쓴 저서 <자폐아는 특별한 재능이 있다>에 나오는 말이다. 유현경씨는 어린 진호씨를 아프리카 원주민처럼 달랑 트렁크 팬티 한 장에 맨발로 시골분교 운동장을 마음껏 뛰어다니게 했다.

이렇게 서너 달이 지나는 사이 진호씨의 모습은 눈에 띄게 달라졌다고 한다
. 진호씨는 이후 일반학교를 진학해 장애인 국가대표 수영선수가 되었고 장애인 수영 세계랭킹 3위의 최고기록을 보유하게 되었다.


권 교수는 김진호씨의 이야기를 예로 들면서
통합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일반학교에 진학한 진호씨는 비 장애 학생들과 어울리며 사회성, 의사소통 능력이 좋아졌을 뿐 아니라 수영선수로 활동하며 통합교육의 긍정적 효과를 증명했다.



또한 권 교수는 자연친화적인 환경에서 많은 학생들이 정서행동장애가 개선되고 스트레스 뇌파가 떨어지는 것을 체험하고
, 지난 2013년 맨발학교를 설립했다. 처음에는 특수교육대상의 경계급 학생을 줄여보고자 설립했지만 맨발학교의 취지와 맨발걷기 효과에 크게 공감한 교사와 학생들이 참여하며 현재 맨발학교는 전국 70여 개 학교와 5천 여 명의 교사와 학생들이 참여하고 있다.

브레인셀럽 16자폐 스펙트럼과 뇌' 2아프리카에는 자폐가 없다822일 월요일 오전 11시 브레인셀럽 유튜브 채널에서 시청할 수 있다.

조하린 기자 (브레인셀럽 PD/brainceleb2021@gmail.com)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