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뇌교육 융합심포지엄, 28일 개최

글로벌사이버대학교 뇌교육대학, 브레인트레이너협회 공동주최


떠오르는 뉴로카운슬링 분야 미래전망 모색 및 뇌교육의 활동사례를 접할 수 있는 <2023 뇌교육 융합심포지엄>이 개최된다.

글로벌사이버대학교(총장 공병영) 뇌교육대학은 국가공인 브레인트레이너협회와 공동으로 ‘2023 뇌교육 융합심포지엄’을 오는 28일(화) 일지아트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뇌교육융합연구소 주관, 유엔공보국(UN-DPI) NGO 국제뇌교육협회가 후원한다.

21세기 마음과 행동변화의 열쇠인 ‘뇌’에 대한 시대적 관심과 더불어 웰니스산업 부상에 따른 심신훈련 수요증대, 뇌파코칭 분야 확산 등 국내 두뇌훈련산업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뇌교육대학 올해 입학지원자도 50% 이상 증대했다.

두뇌훈련 분야 유일 국가공인 민간자격인 브레인트레이너는 두뇌기능 및 두뇌 특성평가에 관한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이해를 기반으로 대상자의 두뇌능력 향상을 위한 훈련프로그램을 제시하고 지도할 수 있는 두뇌훈련분야 국가공인 자격증. 2009년 교육부 자격공인 이후, 현재까지 약 4천여명이 취득했다.

심포지엄 주최기관인 글로벌사이버대학교 뇌교육학과 장래혁 학과장은 “뇌는 생물학적 연구대상이 아니라 활용과 변화의 대상”이라며, “한국은 뇌활용 분야에서 세계에서 처음으로 두뇌훈련 국가공인 자격제도화 및 뇌교육 학사-석사-박사 학위제도를 구축한 나라이다. 이번 심포지엄은 뉴로카운슬링 분야 전망 및 실제적 뇌교육 활동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라고 밝혔다.

2010년 세계 최초로 뇌교육 학위과정을 만든 글로벌사이버대학교는 지난 10여년간 생애주기별 뇌활용 전문인력 양성체계를 구축해 왔으며, 올해 단과대학으로 승격된 뇌교육대학은 뇌교육학과, 브레인트레이닝학과, 치매전문케어 연계전공 등 2개 학과, 1개 복수학위 체계를 갖추고 있다. 브레인트레이너 시험과목을 정규커리큘럼에 유일하게 편성하고 있다.

뇌파코칭 분야 전망 및 뇌교육 영역별 활동사례 발표

<2023 뇌교육 융합심포지엄>은 1부 뇌파코칭, 2부 뇌교육 활동사례 세션으로 진행된다. 1부에서는 브레인트레이닝학과 오창영 학과장, 임은조 교수 발표를 비롯해 디지털 멘탈헬스케어기업 ㈜옴니씨앤에스 김용훈 대표 특강 및 뇌파코칭 패널토론이 진행된다.

2부에서는 유아-아동청소년 분야 뇌교육 전문기업인 ㈜키즈뇌교육, ㈜비알뇌교육 발표를 시작으로 뇌교육대학 재학생들의 영역별 다양한 활동사례 발표가 이어질 예정이다.
 

지구촌에 감성충격을 주고 있는 방탄소년단(BTS)의 모교이자 가장 많은 K-팝 아티스트가 다니는 한류 선도대학으로도 유명한 글로벌사이버대학교는 코로나19로 온·오프라인 교육 경계가 사라진 시점에 해외 대학과의 학점교류 체결 등 K-교육 선도대학으로 자리해 가고 있다. 

<2023 뇌교육 융합심포지엄>은 11월 28일(화) 일지아트홀에서 개최되며, 참가비는 1만원. 주최기관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글. 브레인 편집부 | 심포지엄 신청하기(클릭)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