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들 선호하는 직종인데, 교직만족도 낮은 이유 1위는?

교사 81%, ‘교사 만족도 떨어졌다’…4년 연속 하락

2012년 05월 22일 (화) 10:28
조회수10356
인쇄 링크복사 작게 크게
복사되었습니다.

우리나라 교사의 사기와 만족도가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2009년 조사 이래 4년 연속 하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이하 교총)는 스승의 날을 맞아 전국 유초중고 및 대학교원 3,271명을 대상으로 '교원인식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선생님 자신이나 동료교사들의 교직에 대한 만족도 및 사기가 최근 1∼2년간 어떻게 변화되었는가’라는 질문에, ‘떨어졌다’가 2009년도에는 55.3%, 2010년도에는 63.4%, 2011년도에는 79.5%, 2012년에는 81%로 나타났다.

교직만족도가 낮은 이유로는 '학생 생활지도의 어려움'이 29.8%로 가장 높았다. 다음이 '교사의 권위를 인정하지 않는 학부모의 태도'(22.6%), '교직에 대한 사회적 비난여론'(21.1%), '학생교과지도 및 잡무의 어려움'(14.0%) 순이었다. 

또한 교사 10명 중의 6명(60.1%)은 교사직업병을 경험했다. ▲성대결절과 같은 목소리 이상(53.0%)▲정신적 스트레스에 의한 탈모(18.5%), ▲하지정맥류(15.4%), ▲분필 및 먼지에 의한 피부질환(2.1%)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스승의 날’에 교원들이 ‘제자에게 가장 듣고 싶은 말’ 순위는 ‘선생님, 존경합니다’가 28,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선생님처럼 되고 싶어요(26.8%),’‘선생님이 계셔 행복해요(26.8%)’ 순으로 나왔다.

교원이 뽑은 가장 바람직한 학생유형은 ‘인의예지가 갖추어진 예절바른 학생’이 48.9%로 가장 높았고, 이어 ‘교우와의 친화력과 협동심이 많은 학생(39.0%)’, ‘재능이 많고 창의성이 풍부한 학생(7.0%)’, ‘지도력이 있고 활동적인 학생(2.4%)’순으로 나타났다.

글. 윤관동 기자 kaebin@brainworld.com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