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쾌적한 침실 만드는 방법은?

장마철, 내 침실을 쾌적한 환경으로 만드는 법


무더운 날씨가 며칠째 이어지면서 초여름 장마도 함께 다가오고 있다. 장마철의 높은 습도는 집안 가구와 침구에 습기를 차게 하거나 밤이면 몸이 끈적끈적한 불쾌감을 가져와 불면증에 시달리게 하기도 한다. 때문에 여름철 침실 관리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침실 가구와 이불의 수명도 늘리고 숙면을 취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가족의 건강을 지킬 수 있다.


침실 환경은 근본적인 습기 제거가 우선

침실은 공간 자체가 한번 습기가 차면 쉽게 차오르고 잘 빠지지 않는 과정이 반복될 수밖에 없기 때문에 근본적인 집안과 침실의 습기제거를 우선으로 해주어야 한다. 집에 사람이 있을 때에는 선풍기와 에어컨을 이용해 집안을 건조시켜주고 외출 할 때에는 잠깐 보일러를 틀어 공기를 데워주면 온도가 올라가면서 차가운 수분들이 증발하게 할 수 있다.

침실 내 습도 조절을 위해 숯을 사용할 수 있는데, 리본으로 묶은 숮을 나무 바구니에 넣어 침실 한쪽에 두면 습기조절, 탈취와 더불어 인테리어 효과도 낼 수 있다. 숯은 2주에 한번 정도 햇볕에 바짝 말렸다가 다시 사용한다. 또한 가끔 침실에 양초를 켜두면 습기도 제거할 수 있고 아로마 오일이 함유된 향초는 은은한 향으로 심신을 안정시키는 효과가 있어 수면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침실 가구는 곰팡이와 진드기 퇴치 중점

습도가 높아지면 곰팡이 외에도 집먼지 진드기 들이 서식하게 된다. 가구들이 벽과 밀착이 되어 있다면 벽에서 10cm정도 떼어 놓으면  곰팡이가 생기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습기제거를 위해 자주 왁스를 바르는 것은 좋지 않다. 장기적으로는 가구의 때를 더 많이 타게 하기 때문이다. 장롱의 경우 서랍과 문을 주기적으로 열어 자연 건조시키거나 방습제를 이용한 인공 건조를 병행해주고, 습기가 완전히 빠진 장롱 안 바닥에 신문지를 구석구석 두면 습기 제거는 물론 해충 및 세균 방지에도 효과가 있다.

침대는 일주일에 한번씩 매트리스를 햇볕에 쬐어 주면 가장 좋지만 그렇게 하지 못할 때에는 프레임 부분은 부드러운 천이나 융에 액체 성분 크리너를 흡수시켜 부드럽게 여러 번 닦아주고 매트리스는 세균, 진드기 등이 생길 수 있으므로 전용 클리너를 구석구석 뿌려 놓으면 좋다.


이불은 눅눅해 지지 않게 보송보송하게 관리

베개와 이불은 일주일에 한 번 정도 비가 오지 않는 날에 햇볕에 말리는 일광소독을 하는 것이 가장 좋다. 햇볕의 자외선이 섬유 표면에 흡수되면 살균작용을 하기 때문에 한두 시간에 한 번씩 앞뒤로 뒤집어 가면서 골고루 햇볕을 쬐어 준다. 이불이 습기를 다량 흡수하게 되면 기능이 떨어지고 통풍성과 흡습성이 나빠져 무거운 느낌이 들 수 있다. 이는 불쾌한 냄새와 세균번식의 좋은 조건을 만들어줄 수 있어서 되도록 건조와 통풍이 좋은 이불을 선택하고 이불이 눅눅해졌을 때 잘 빨아 건조해야 한다.

흔히 한 겨울에만 덮는다고 생각하는 거위털 이불은 통기성이 좋고 기온 변화에 따라 적절한 온도를 유지해 여름에도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거위털 이불 관리 방법에 대해 "거위털 이불은 평소 통풍만 잘 해주면 자주 세탁 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장마철 날씨 좋은 날 바람이 잘 통하도록 통풍을 시켜주거나 아침 10시경부터 약 2시간 정도 밖에 널어 두면 좋다. 오후 3시가 지나면 오히려 습도가 높아져 다시 습기가 스며 들 수 있기 때문이다. 비가 계속 올 경우에는 방에 보일러를 가동하여 이불을 방바닥에 펴놓거나 전기 장판 위에 펴놓고 선풍기를 틀어 눅눅함을 없애 줄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장마가 계속되어 눅눅한 여름철 침실 내 습기와 가구, 이불관리법으로 관리한다면 상쾌하고 위생적인 생활과 숙면을 유도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