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황장애발작, 우황청심환은 도움 안 돼

한의사들 “별 도움 안 돼…의존성만 키워 치료 방해”

 

공황장애환자 김 모(38. 자영업자) 씨의 가방에는 약국에서 산 우황청심환 몇 알이 들어 있다. 발작이 시작되거나 ‘예기불안(한 번 발작을 경험하고 재발에 대한 두려움을 느끼는 것)’ 상태일 때 곧바로 꺼내 먹기 위해서다.
 
대학생 박 모양(22)은 ‘미네랄워터’를 선호한다. 여기에 함유된 칼륨과 마그네슘이 근육 경련을 막고 혈압과 신경기능을 적정수치로 유지해준다고 믿고 있어서다. 대기업 상무인 이 모(53) 씨는 스스로 수지침을 놓는다. 이 밖에도 기도하거나 십자가나 부적을 들고 다니는 사람들도 있다.
 
이들의 공통점은 모두 의학적인 검증과정을 거친 것이 아니라 누구한테 듣거나 인터넷 카페 등에서 떠도는 ‘~카더라’처방을 공황발작 혹은 예기불안 상황에 응급요령으로 따라 한다는 것이다. 공황장애가 매년 10% 이상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만큼 이처럼 ‘카더라’식 처방 또한 난무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가장 잘 알려진 것은 ‘우황청심환’. 그래도 식품과 달리 심신안정 효능이 있는 약이며, 손쉽게 구매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꽤 선호하는 편이다. 하지만 한의사들은 이것 또한 공황장애 환자들이 남용하면 사람에 따라 예기치 못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한다.
 
부천한의원 노영범 원장은 “우황청심환이 공황장애 환자에게 효과적이라는 어떤 검증결과도 없다. 청심환이 일시적으로 진정하게 도와주지만, 남용하는 것은 좋지 않다. 오히려 의존성만 키우게 돼 실제 치료에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공황장애(panic diorder)’란 불안장애의 한 종류로, 몸의 자율신경계를 관장하는 뇌의 한 부분에 과민반응이 일어나 뇌의 신경전달물질에 이상이 생기면서 어떤 신체 위협도 가해지지도 없었는데도 불구하고 몸에 위험신호를 보내는 것을 말한다. 근육경직, 두통, 어지럼증, 과호흡 같은 신체증상이 보통 20~30분간 동반되는데 이를 공황발작(panic attack)이라고 부른다.
 
공황발작이 있으면 응급요령 찾기에 급급하기 보다는 뇌의 과민반응을 조절하는 치료를 받는 것이 우선이다. 우황청심환을 가지고는 그런 효능을 기대할 수 없다. 노영범 원장은 “공황장애는 교감신경의 항진을 조절해주는 치료를 해야 하는데 우황청심환은 단순히 심신 완화 기능만 할 뿐 교감신경에는 작용하지 않는다”며 “복령, 계지, 대조, 감초 등으로 구성된 ‘영계감조탕’이야말로 실제 공황장애 처방한약이다. 이는 한의학 문헌인 ‘상한론’과 ‘금궤요략’에 명시돼 있다”고 말했다.
 
공황발작으로 과호흡 상태에 빠질 때 가장 효과적인 응급요령은 종이컵이나 비닐봉지를 이용해 호흡을 조절하는 것이다. 이산화탄소를 흡입해 혈액농도가 올라가면 과호흡이 완화된다. 그래도 효과가 덜하거나 다른 신체증상이 동반되면 곧바로 응급실을 찾아야 한다.
 
공황장애는 예기불안만 잘 조절해도 발작 횟수와 강도를 줄일 수 있다. 극심한 스트레스 상황에서 잘 발병하기 때문에 평소 명상과 호흡조절을 생활화하고 평소 술, 담배와 카페인 음료를 멀리하며 서두르지 않는 습관을 갖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또 다퉈야 하는 경기운동보다는 즐길 수 있는 산책과 등산 등 유산소 운동이 적합하다.

 

글. 김효정 기자 manacula@brainworld.com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