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깻잎에 ‘치매예방’ 성분 들어있다

화제의 연구결과

2011년 06월 09일 (목) 10:52
조회수11977
인쇄 링크복사 작게 크게
복사되었습니다.


깻잎 속에 치매예방 성분이 들어있는 것으로 확인되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국내에서 육성·재배되고 있는 잎들깨에는 뇌세포 대사기능을 촉진해 학습능력 향상 및 기억력 감퇴를 예방하고 스트레스를 줄여주는 로즈마린산(rosmarinic acid)과 가바(GABA: γ-amino butyric acid) 성분이 다량 함유돼 있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이 들깨잎에 들어있는 생리활성물질인 로즈마린산과 가바(GABA) 성분을 분석한 결과, 들깨잎에는 항산화작용, 항염증 및 치매예방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로즈마린산 성분이 다량 함유돼 있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성분 함량은 마른 잎 1g 당 76mg/g으로 로즈마리(11mg/g)보다 약 7배나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들깨잎에는 뇌혈류 촉진효과 및 신경안정에 관련이 있다고 알려진 가바(GABA) 성분이 함께 들어있는 것으로 밝혀졌는데, 기존에 육성된 잎들깨 품종 중 잎들깨1호(70mg/100g)와 남천들깨(45mg/100g)에 가바 성분이 비교적 많이 함유되어 있었고, 특히 잎들깨1호에는 쌈채소인 쌈배추(10mg/100g), 치커리(30mg/100g) 및 상추(40mg/100g)에 비해 많이 함유돼 있었다.

농촌진흥청 두류유지작물과 백인열 과장은“우리나라 장류문화와 함께한 전통식품 잎들깨 쌈문화 발전을 위해, 들깨의 다양한 생리연구와 함께 기능성 성분이 높은 들깨품종 개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로즈마린산(rosmarinic acid) : 박하, 스피아민트, 로즈마리와 같은 허브식물에 주로 함유돼 있으며 항균, 항염증 및 항산화 활성과 아울러 뇌신경 보호로 치매예방에 효과.

* 가바(GABA: γ-amino butyric acid) : 아미노산의 일종으로 뇌, 척추에 존재하며 신경 억제성 전달물질로 뇌 혈류 및 산소공급량을 촉진시켜 뇌세포대사기능을 촉진해 학습능력 향상 및 기억력 감퇴를 예방하는 물질로 알려져 있는 성분. 최근 알콜중독 치료, 불안감 해소, 고혈압 강하, 인슐린 효과의 증대, 식욕 증진, 우울증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짐.

글. 조채영 chaengi@brainworld.com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