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 북스] 느리고 서툰 아이 몸놀이가 정답이다

두뇌와 감각이 자라는 하루 30분 몸놀이의 기적

국내 1호 아이 몸 발달 전문가가 소개하는 몸놀이의 모든 것!
조금 느린 아이를 둔 부모의 마음을 어루만지고, 고민의 실질적인 해답을 제시하는 몸놀이 백서

아이의 두뇌와 감각이 잘 발달하려면 다양한 경험과 교류, 자극이 필요하다. 그러나 잠깐 바깥 외출 하기에도 불안한 코로나19 시대를 살아가는 아이들은 학교도 제대로 가지 못하고, 친구도 만나지 못한 채 혼자 시간을 보내고 있다. 

종식될 기미가 없는 감염병이 유행하는 시대, 크고 작은 발달 문제를 겪는 아이들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수천 명의 조금 느린 아이를 만난 ‘국내 1호 아이 몸 발달 전문가’인 저자는 또래보다 조금 느리고 서툰 아이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하루 30분 몸놀이’라고 말한다. 

이 책은 종알종알 이야기하고 열심히 뛰어노는 또래 아이를 보며 우리 아이는 괜찮은 것인지 고민하는 부모들에게 걱정 해결의 키가 되어 줄 몸놀이 방법을 소개한다. 아이 몸 발달 전문가이자 발달센터 ‘터치아이’의 대표인 저자가 아이의 몸을 관찰하고 발달을 체크하는 것에서부터 몸놀이 노하우,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몸놀이까지 모든 것을 알려준다. 

저자는 꼭 조금 느린 아이들에게만 몸놀이가 필요한 것은 아니자만, 아이가 신나게 뛰어놀고 부모와 몸으로 부대끼며 접촉할수록 부모와의 관계는 물론이고 문제 해결 능력, 자기 주도적 사고 능력 또한 좋아진다고 말한다. 

오늘은 조금 느릴지언정 내일은 가장 빛나는 별이 될 아이와 함께 하루 30분 신나는 몸놀이를 통해 하루가 다르게 쑥쑥 성장하는 아이의 모습을 만나게 되기를 바란다. 

아이의 성장 힌트는 아이의 ‘몸’에 있다!  

저자는 아이의 손바닥을 쫙 펴게 해서 엄지와 중지 사이의 각도만 봐도 아이의 생활 습관을 파악할 수 있다고 말한다. 아이가 어떤 신체 부위를 많이 쓰고 덜 쓰는지, 어떤 근육이 더 발달하고 덜 발달했는지 관찰하는 체크리스트와 그에 따른 맞춤 몸놀이를 구체적으로 알려준다. 

책을 통해 다른 아이들과 통 어울리지 않는 아이, 대소변 가리기가 늦는 아이, 감정 조절이 어려운 아이 등 사소한 듯 사소하지 않은 문제로 고민하는 부모들을 위한 몸놀이 처방전을 소개한다.  

준비물은 부모와 아이의 건강한 몸! 
지금 당장 시작할 수 있는 다양한 몸놀이

아이들은 다양하게 활동하고 놀아야 건강하게 성장한다. 관절을 다양하게 쓰고, 변화하는 몸의 위치를 파악하고, 부모와 본인의 몸의 크기를 비교하며 다양한 감각을 익힌다. 

아이에게 몸으로 놀아 주는 것이 좋다는 것은 알겠는데, 막상 30분 동안 꼬박 몸으로만 놀아 주는 것이 부모에게는 쉽지 않다. 조금 느리고 서툰 아이일수록 처음에는 부모와의 몸놀이를 좋아하지 않거나 거부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몸놀이가 막연한 부모님들을 위해 30분 몸놀이 커리큘럼과 집에서 간단하게 할 수 있는 다양한 몸놀이를 소개하는데, 따라하다 보면 처음에는 아이와 몸을 부대끼는 것이 어색할 수 있지만 몸놀이에 익숙해지면 어느새 30분을 넘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게 될 것이다. 

글. 김효정 기자 needhj@naver.com | 사진 및 자료출처=YES24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