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좌우뇌 불균형 아이들

ADHD, 틱, 뚜렛증후군, 언어장애같은 소아 정신질환, 약물 없이 운동으로 치료한다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학습장애, 틱, 뚜렛 증후군을 비롯한 자폐스펙트럼장애(ASD)이 있는 아이들을 가정에서 치료할 수 있게 돕는 지침서가 한국에도 나왔다.

『좌우뇌 불균형 아이들』이 바로 그 책.  미국의 기능신경학 분야 권위자인 로버트 머릴로 박사(Dr. Robert Melillo)가 쓴『Disconnected Kids』을 미국 기능신경학 전문의인 우영민 교수(미국 FR Carrick 기능신경학 연구소 임상교수)가 번역했다. 

로버트 머릴로 박사는 ADHD, 틱, 뚜렛증후군, 언어장애 등 소아 정신질환은 '아이의 뇌가 잘못된 것이 아닌, 좌우뇌의 기능적인 불균형으로 인해 좌우뇌가 통합적으로 연결되지 않아 생기는 질환'으로 보고 있다. 그래서 소아 정신질환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약물보다 기능이 약해진 아이의 뇌를 운동으로 활성화시켜, 좌우뇌 균형을 맞추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좌우뇌 불균형 아이들』의 가장 큰 강점은 아이의 뇌균형을 바로 잡을 수 있는 운동 프로그램을 가정에서도 쉽게 따라할 수 있도록 친절하게 설명해 놓은 점이다. 홈케어 치료가 가능하도록 구성한 이 저서에서는 머릴로 박사가 개발한 ‘가정용 뇌균형 프로그램’을 통해 치료한 뇌불균형 환자의 임상결과도 직접 볼 수 있다.

국내에서도 '밸런스브레인'에서 머릴로 박사의 '뇌균형 프로그램'을 최초로 도입해 환자 치료에 활용한다. '밸런스브레인'은 현재 서울, 부산, 대구, 창원  전국 4개 지점에서 뇌불균형 환자를 치료 중이다.

밸런스브레인 센터의 변기원 원장은 "ADHD나 틱, 뚜렛증후군, 언어장애 같은 소아질환를 운동치료로 고치면 재발 확률이 매우 낮다. 약물치료보다는 완치까지 조금 더 시간이 걸릴 수는 있다. 하지만 어린 시절 자전거를 배워 놓으면 시간이 오래 지나고 난 뒤에도 자전거를 자연스레 탈 수 있는 것처럼, 약물 없이 몸에 각인된 치료는 오래 간다."며, "이 책으로 뇌균형 운동 프로그램의 장점과 치료 원리를 익히게 된다면 가정에서도 좌우뇌 불균형을 치료하는 방법을 쉽게 배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