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관련 특허출원 6년간 3배↑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이 자율주행차 시대를 앞당긴다

특허청에 따르면, 한국, 미국, 일본, 중국, 유럽에 출원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 관련 특허는 '13년 2,000여 건에서 연평균 약 20%씩 증가하여 '19년에는 6,000여 건에 이르고 있다.
 

▲ (이미지 출처=특허청)

국가별로는 중국(30.7%), 미국(27.6%), 일본(20.8%), 한국(10.6%), 유럽(10.3%) 순으로 특허가 출원되었다.

▲ (이미지 출처=특허청)

출원인 국적별로는 일본이 38.4%를 차지하여 가장 많았고, 중국(16.5%), 유럽(15.9%), 한국(14.9%), 미국(11.8%) 순이다

▲ (이미지 출처=특허청)

기업 출원을 살펴보면, 토요타, 현대, 혼다, 닛산 순으로 일본과 한국 완성차 업체의 출원이 많았고, 보쉬, 덴소, 만도, 히타치 등 자동차 부품 업체가 뒤를 잇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이미지 출처=특허청)

미국 등록특허를 기준으로 특허경쟁력을 살펴보면, 미국은 기술영향지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 완전 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한 기술에서 앞서고 있으며, 일본은 시장확보지수가 높아 편의성과 안전성 향상을 통한 시장 선점에 더욱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 (이미지 출처=특허청)

한국은 시장확보지수에서 평균 수준을 보이고 있으나, 기술영향지수가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되어 자율주행차 시대에 대비한 기술력 향상을 위해 보다 많은 연구와 투자가 필요해 보인다.

이인실 특허청장은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시장이 성장함에따라 관련 출원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신속하고 정확한 심사를 통해 관련 기술 개발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이지은 기자 smile20222@gmail.com | 사진 및 자료출처=특허청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