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교육, AIㆍ빅데이터 기반 맞춤형 자기주도학습으로 바뀐다

인사처, 일 잘하는 정부 구현을 위한 인재개발 플랫폼 3단계 사업 착수, 2023년 모든 중앙행정기관에 제공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맞춤형 학습콘텐츠를 제공하는 지능형 인재개발 플랫폼 서비스가 내년부터 모든 중앙행정기관에 제공된다.
 

▲ 인재개발 플랫폼 구성도(이미지 출처=인사혁신처)


인사혁신처(이하 ‘인사처’)는 공무원 교육 혁신을 위한 ‘인재개발 플랫폼’ 3단계 사업에 착수, 2023년 모든 중앙행정기관에 완성된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인재개발 플랫폼’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공직 내·외의 다양한 콘텐츠를 맞춤형으로 연계·제공하는 새로운 공무원 온라인 학습 체계다. 

인사처에 따르면 해당 서비스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교육담당자와 공급자(정부, 민간), 학습자 등 이용자별 특성에 맞는 시사점(인사이트)을 제공하게 된다.  

교육담당자에게는 ▲ 직무 분야 ▲ 직급 등 학습자 특성에 따른 학습현황을 기초로 맞춤형 교육계획을 수립하는 등 데이터에 기반한 정책 수립을 지원한다. 공급자에게는 ▲ 콘텐츠 선호도, ▲ 학습 유형 등 국가공무원의 학습 경향(트렌드)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 수요자 중심의 콘텐츠 제작을 유도한다. 학습자는 자신의 학습현황은 물론 동료 학습자와 비교‧분석해 제공되는 정보로 학습 동기를 높이며 자기주도 학습을 할 수 있다. 

또한 인공지능 추천 기반 개인별 맞춤 학습 기능으로▲ 직무 ▲ 관심 분야 ▲ 학습 이력 ▲ 유사 집단 등을 고려한 개인별 학습자원을 추천, 일과 학습을 자연스럽게 연결할 수 있고 새로운 지식을 쉽고 빠르게 접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학습자는 약 100만 건 이상의 정부‧민간 우수콘텐츠를 자유롭게 학습해 전문성을 키워나갈 수 있다. 

박용수 인사관리국장은 “인재개발 플랫폼이 공무원의 지속적 성장과 일 잘하는 정부 구현을 위한 핵심 시스템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글. 이지은 기자 smile20222@gmail.com | 사진 및 자료출처=인사혁신처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