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재난 대응' AI·빅데이터 기술 도입한 통합정보시스템 개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 우주전파환경 예보·경보 시스템 10년만에 업그레이드. 국민에 데이터 무료 개방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신속·정확한 우주전파재난 대응을 위해 디지털 플랫폼인 우주전파환경 통합정보시스템(SWTIS: Space Weather Total Information Systems)을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 우주전파환경 통합정보시스템 구성도 (이미지 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11년 구축된 국립전파연구원 우주전파센터의 우주전파환경 예·경보시스템은 노후화 및 대용량 데이터 처리 역량 부족 등으로 우주전파환경 분석·예측의 정확도 향상에 한계가 있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 행정의 일환으로 2년에 걸쳐 최신 디지털 기술을 적용한 우주전파환경 통합정보시스템(SWTIS)을 성공적으로 개발 완료하였다. 
 

▲ (이미지 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공지능·빅데이터 기술을 도입하여 우주전파환경 분석·예측정확도를 향상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전화·이메일 등 수동으로 재난 정보를 제공하던 대응체계를 민·관·군 등이 함께 할 수 있는 자동화된 시스템으로 전환함으로써 국내 산업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게 되었다. 

특히, 국내외 우주전파환경 관련 데이터를 통합·수집·제공하고 무료로 인공지능 분석 도구를 함께 서비스함으로써, 관련 산업, 학계, 연구계 및 일반 국민들이 자유롭게 정부 데이터를 활용·연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였다.

디지털 대전환과 우주시대를 맞아 우주전파재난에 의한 통신, 위성 위치확인시스템(GPS), 무인기, 항법, 위성 등 전파기반 산업에 피해 가능성이 확대되고 있으며, 다가오는 태양활동 극대기(`24~`26년)에는 그 위험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일례로 2022년 2월 태양방출물질에 의한 1단계 지자기교란 경보(G1)로 인해 미국 스페이스엑스사에서 운영 중인 초소형 위성망(스타링크, 전지구 인터넷망) 49기 중 40기가 궤도를 이탈하여 소실하는 일이 있었다. 

이에 우주전파센터는 다양한 분석·예측모형 개발과 관측시설 고도화 등을 통해 우주전파환경 통합정보시스템(SWTIS)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 제주시 한림읍에 위치한 우주전파센터 (이미지 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서성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장은 “인공지능·빅데이터, 인터넷기반자원공유 기반의 우주전파환경 통합정보시스템을 활용한 우주전파환경 예·경보 업무는 데이터 기반 행정의 대표적인 사례”라며“전파의 이용 범위가 산업과 사회 각 분야로 확산되고 데이터 활용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상황에서 인공지능·빅데이터 기반의 시스템 개발은 큰 의미가 있다”면서 “시스템 개발에서 확보된 우주전파환경 데이터를 국민 및 전문가가 자유롭게 활용하도록 적극 개방하여 대한민국 디지털 전략의 성공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글. 이지은 기자 smile20222@gmail.com | 사진 및 자료출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