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ㆍ기후 인공지능(AI)으로 기후위기 해법 찾는다

국립기상과학원, '제1회 한-미 기상·기후 인공지능 학회' 개최. 10월 19일부터 21일까지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국립기상과학원은 ‘2022년 한국기상학회 가을학술대회’와 연계하여 10월 19일(수)부터 21일(금)까지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제1회 한-미 기상·기후 분야 인공지능(AI) 활용 학회’를 개최한다.
 

▲ 한-미 기상·기후 인공지능 학회 홈페이지 캡쳐

기상청과 미국 해양대기청(NOAA:National Oceanic and Atmospheric Administration)은 2008년부터 ‘한-미 기상협력회의’를 진행해 오고 있다.

이번 학회는 2020년 제7차 한-미 기상협력회의 당시 미국 측의 제안과 국내외 민·관·학 연구 협력 확대로 세계 최고의 기상 분야 디지털 융합 역량 확보를 도모하고 있는 기상청의 이해가 맞물려 공동 개최에 합의한 결과이다.

이번 학회는 ‘2022년 한국기상학회 가을학술대회’의 특별분과로 대면·비대면으로 동시에 진행되며, 국내외 10여 개의 민·관·학 기관에서 100여 명이 참여하여 48편의 연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학회에 앞서 국립기상과학원은 10월 17일과 18일 양일간 미 해양대기청 인공지능 전문가들과 국제 공동 연구 확대를 위한 협력회의를 진행한다. 

협력회의에서는 미국 해양대기청의 요청에 따른 국립기상과학원 수치모형 연산 속도 가속화 기술 이전과 양국 민간·학계 참여 방안을 포함한 기상·기후 분야 한-미 인공지능 공동 연구 주제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그리고 학회와는 별개로 국립기상과학원은 미국 해양대기청 및 엔비디아(NVIDIA)와 공동으로 인공지능의 기상 분야 활용 교육을 시행한다. 

교육의 주제는 ‘인공지능을 이용한 태풍 유형 분류’로, 참석자들은 인공지능 모형의 구축, 학습 및 성능 검증까지 수행할 예정이다. 

김성균 국립기상과학원장은 이번 학회에 대해 “기후위기 시대, 태풍과 집중호우 등 위험기상을 대비하는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한 국내외 민·관·학 토론의 장을 처음으로 마련한 데 의의가 있습니다.”라며, “더 나아가 국립기상과학원은 국제적인 협력을 지속·확대해 나감으로써, 세계 최고의 기상·기후 디지털 융합기술 연구개발과 인재 양성에 앞장서겠습니다.”라고 밝혔다. 

한-미 기상·기후 분야 인공지능(AI) 활용 학회 

글. 이지은 기자 smile20222@gmail.com | 사진 및 자료출처= 기상청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