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신비하고 희귀한 고래와 지구환경을 돌아본다

SBS 다큐멘터리 <고래와 나> 전시 11월 24일부터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려


SBS 창사특집 다큐멘터리 <고래와 나>를 담은 전시 <Whales and I: 고래와 나>가 오는 11월 24일(금)부터 내년 3월 3일(일)까지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 ‘파라다이스 아트 스페이스’에서 열린다.

<Whales and I: 고래와 나>전시에서는 국내 최초 8K로 수중 촬영된 초고화질의 희귀한 고래의 모습을 삼성 Neo QLED 8K로 생생하게 관람할 수 있다. 

고래의 삶과 죽음을 통해 “고래는 곧 인간인 나와 연결되어 있다”라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본 전시는 고래에 대한 자연과학적 해설뿐만 아니라, 지구환경 문제를 다루며 동물과의 상생에 대한 사회공공의 메시지와 가치를 공유한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향고래, 혹등고래, 범고래, 벨루가 총 4종의 고래를 소개하고, 대형 스크린을 통해 고래의 키스, 잠자는 모습, 아기고래의 장난 등 고래의 일상을 감상함과 동시에 고래 죽음에 대한 원인들과 현상을 파악할 수 있도록 관객을 안내한다. 또한 고래의 소리를 감상하며 수면할 수 있는 관객 체험 공간도 마련된다. 

전시장에서는 고래를 주제로 참여한 작가 이덕형/DHL의 신작을 만나 볼 수 있다. 그는 상업 예술과 순수 예술을 오가는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사회문화적 메시지를 가시적 이미지로 함축하는 비주얼 아티스트이다. 이번 작품에서는 환경운동가의 메세지가 담긴 피켓디자인에 착안한 설치미술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를 주최한 케이트팜의 이지연 큐레이터는 “인간과 같은 포유류이자, 지구에서 가장 큰 생명인 고래의 모습을 통해 우리 모두가 할 수 있는 가장 작은 것을 발견하는 전시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 PHOTO © SBS All rights reserved


SBS 제작진이 전 세계 20개국, 30개 지역에서 촬영한 다큐멘터리 ‘고래와 나’는 2023년 11월 18일 밤 11시 05분 첫 방송을 시작으로, 12월 10일까지 총 4부작으로 방영될 예정이다. 배우 한지민과 박해수가 내레이션을 맡았으며, 양방언 음악감독이 사운드로 참여했다. 

전시장에서는 삼성 Neo QLED 8K를 통해 8K로 수중 촬영된 고래의 영상을 감상할 수 있어, 관객은 더 생동감 넘치고 몰입감 있는 관람 경험을 할 수 있다. 삼성 Neo QLED 8K가 해당 다큐멘터리 제작을 지원한 바 있다. 본 전시를 후원하는 파라다이스시티는 3천여 점의 세계적인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아트테인먼트(Art-tainment)’를 실현한 최대규모의 복합리조트이다. 

글. 우정남 기자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